「사회/경제」
도내 3개 대학생, 천원의 아침밥 먹는다
작성일 : 2023년 05월 03일   view 314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 추가 모집에 제주지역 3개 대학(제주대, 제주관광대, 제주한라대)이 최종 선정됐다.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은 아침식사를 잘 챙겨먹지 못하는 대학생에게 아침식사(쌀 또는 쌀가공식품)를 1,000원에 제공하는 한편, 이를 통해 쌀 소비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201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농식품부에서는 지난 3월 20일 41개 참여대학을 선정한 데 이어 신규 대학을 추가 모집했다.

  현재 농식품부가 진행하는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은 학생 1,000원, 정부 1,000원, 대학 자율부담으로 운영하고 있어 재정여건이 좋지 않은 대학에는 부담이 큰 사업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대학의 사업 참여를 유도하고, 고물가 시대에 학생들의 식비 부담을 덜고자 도내 대학의 재정여건을 감안해 1식 당 2,000원을 도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에 관련 예산 1억 원을 편성했다.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 도비 2,000원, 국비 1,000원, 대학 추가 부담(자율)으로 도내 3개 대학 학생들은 학교식당에서 5,000원 상당의 아침밥을 1,000원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허문정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을 통해 도내 대학생들이 식비 부담 없이 아침식사를 하고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학업 및 취업에 집중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내 대학생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의처| 064-710-8824 / 청년정책담당관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