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잉기」
<7.20> 부모 입김에 인사 발령도 ‘무르기’?…“서러워 눈물 난다” MZ공무원들 반발
작성일 : 2022년 07월 20일   view 109

부산의 한 구청에서 인사 발령이 난 지 며칠 만에 직원의 부모가 구청장을 면담한 뒤 해당 직원이 비교적 민원이 적은 부서로 재발령이 나 직원들 사이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구청 소속 8급 공무원 A씨는 최근 부모와 함께 구청장실을 찾아가 구청장을 면담했다. 면담 이후 A씨는 곧바로 비교적 민원이 덜한 부서로 인사 발령이 났다.

앞서 구청 측은 6일 전에 인사 발령을 냈는데, 일주일도 안 돼 다시 부서를 이동시킨 것이다.

이를 두고 공무원노조 게시판에는 공정과 원칙이 훼손됐다며 구청장과 인사 담당권자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글이 쇄도했다.

한 공무원은 “그동안 아무리 일이 힘들어도 꾹 참으면서 했다. 고충을 호소해도 전보 제한 때문에 안된다고 해 2년 6개월 만에 겨우 옮겼는데, 서러움에 눈물이 난다”고 비판했고, “나는 함께 찾아가 줄 부모도 없다” “얼마나 심각하게 공정과 원칙이 훼손된 것인지 전혀 생각을 못 한 것 같다” 등 MZ세대로 추정되는 공무원들의 지적도 잇따랐다.


해당 글들은 현재 조합원 전용 게시판으로 옮겨진 상태지만, 글마다 댓글이 수십 개씩 달렸다.

이에 해당 구청장은 “면담을 해보니 해당 직원이 이전 근무지에서부터 정서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며 “해당 직원 부모와 일면식도 없으며, 직원 보호차원에서 부서를 옮기게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MZ세대 공무원들의 반발을 이해하지 못 하는 것은 아니니 필요하면 직접 설명하겠다”고 했다.

출처 : 헤럴드경제 /나은정 기자 betterj@heraldcorp.com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