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잉기」
<4.27> ‘성남시 미혼 여성 직원 리스트’ 만든 공무원 집행유예
작성일 : 2022년 04월 27일   view 54

성남시 소속 미혼 여성 공무원들의 신상 리스트를 사적인 목적으로 작성한 인사 부서 공무원들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단독 임혜원 판사는 27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남시청 공무원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선고했다.

임 판사는 “피고인들은 업무상 지위를 남용해 공무원들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사용해 피해가 가볍지 않고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이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형사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다른 부서 상관 B씨의 지시로 2019년 3월 성남시 소속 30대 미혼 여직원 150여 명의 신상을 담은 문서를 작성해 당시 시장 비서관이던 이모 씨에게 전달한 혐의로 올해 1월 기소됐다.

문서는 A4용지 12장 분량으로, 여직원들의 사진과 이름, 나이, 소속, 직급 등을 담고 있다.

A씨 등으로부터 이 문서를 받은 전 비서관 이씨는 지난해 8월 이 같은 내용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했다.

이씨는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2019년 중순경 A씨가 한 달간 인사시스템을 보고 작성한 성남시청 31∼37세 미혼 여직원의 신상 문서를 전달받았다”며 “시 권력의 핵심 부서인 시장 비서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는 미혼의 본인에 대한 접대성 아부 문서였다”고 주장했다.

공익신고 내용은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 인천일보 / 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