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제주도, 거리두기 1.5단계 현행 유지… 차단·핀셋 방역 강화
작성일 : 2020년 12월 08일   view 223
jeju_go_kr_20201208_103301.jpg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현행대로 유지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7일 오전 9시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갖고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따른 제주형 방역 대책의 방향을 논의하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주 평균 일일 확진자수 1.3명(11.30~12.6)으로 1.5단계 기준에도 미치지 않는다는 점 ▲최근 입도 관광객 수가 감소 추세*인 점 ▲11월 이후 확진자 발생 현황이 지역 내 감염이 아닌 개별적인 확진 사례라는 점 ▲4일 0시 부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중 대다수의 내용이 2단계*를 적용하고 있다는 점 등이 두루 고려했다.

행정조치 발동일인 11월 24일을 기준으로 전후 1주일간 제주지역 입도객 수 비교한 결과 발동일 이전 입도객은 269,504명으로 전년대비(301,611명) 약 11% 감소한 반면, 이후는 211,985명으로 전년대비(288,544명) 약 27%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됨.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중 2단계 적용 사항 : 민간 주관 집합 모임 행사 100인 이상 금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설 확대(55개업종), 스포츠 행사(10%) 및 공공시설 입장인원(30%) 제한

제주도는 현행 1.5단계를 유지하되 입도객 및 타 지역 방문 도민에 대한 집중 ‘차단 방역’을 실시하고, 업종별 ‘핀셋 방역’ 관리로 생활 밀접 분야의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제주형 방역대책을 점검하며 “수능 이후 이동량 급증에 따른 대응, 육지부 왕래 등에 대한 입·출도 상황에 대한 고려,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예방 등 제주 특성상 취약하고 위험도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 맞춤형 핀셋 방역으로 대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가 1.5단계를 유지한다고 해서 느슨하게 가자는 것이 아니라, 위험도에 따라 기존 방역의 사각지대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함으로써 마구잡이식으로 일률 강제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상황별로 맞춤형 핀셋 대응을 하자는 것”이라 설명했다.

특히 “현재 핀셋 방역과 관련해 제주도가 집중해야하는 것은 수능으로 인한 이동 시 취약 포인트가 발생하지 않는지와 입도 관광객과 육지부 방문 도민에 대한 대응, 마스크를 벗을 수 밖에 없는 장소에 대한 일률적 점검으로 생기는 불만과 논란을 차단하고 대신 그에 대한 강력한 권고와 위험성을 공유함으로써 도민들이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제사·결혼식·장례식 등 도민생활과 밀접한 경조사 행사들을 언급하며 “집안의 대소사로 인해 전파의 온상이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관행적인 초청에 대해서도 자제할 수 있도록 도민 홍보를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제주도는 수도권을 포함한 다수 지자체가 2단계 이상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격상함에 따른 풍선 효과를 대비하기 위해 1.5단계+α의 방역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입도 관광객에 대한 방역 관리를 위해 △8대 핵심관광클러스터*와 관광사업체 2,818개소 등에 대한 특별점검 △공공기관 주관 추진 단체 연수·관광·워크샵 자제 △민간 여행사·제주여행 예약 사이트·렌터카 업체 연계 방역수칙 안내 △입도과정 내 의심 증상 발현 시 제주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진단검사 실시 △호텔·컨벤션센터 연계 민간 주관 100인 이상 집합 모임·행사 금지 안내 등을 지속 추진한다.

핵심관광클러스터 : 제주국제공항 인근, 함덕해변, 성산일출봉-섭지코지인근, 표선해변, 서귀포시 구시가지, 중문관광단지, 협재-금능해변, 곽지-한담해변

이와 함께 도민의 육지부 방문 등에 따른 일상생활 감염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수시 면접 등의 사유 육지부 방문 수험생 대상 진단검사 지원 △의심증상 발현 또는 역학적 연관성 증명시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및 6개 보건소 진단검사 지원 △민간자생단체 연계 연말연시 집합 모임·행사 자제 운동 전개 △제사·결혼식·장례식 등 도민생활 밀접 모임·행사 경우 육지부 친척·지인 초청 자제* 등도 병행 추진한다.

제주도는 지난 9월 벌초 및 추석 특별방역관리의 일환으로 육지부 친척 초청 자제 운동을 전개한 바 있음

일률적인 영업 제한이나 금지를 지양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업종별 방역 강화를 도모하는 핀셋 방역도 이어진다.

제주지역 확진자 이동 동선 중 다중이용시설 방문현황, 안전신문고 다수 신고* 접수 시설, 타 지자체 집단 감염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장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시설 특성에 맞는 방역관리를 진행한다.

7월 1일부터 11월 30일간 총 349건의 도내 접수 결과 식당-실내체육시설-게스트하우스-대중교통-카페-유흥주점 순으로 나타남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