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잉기」
<3.10> 여수시, 시민 편의 위해 공무원 약국 마스크 판매 투입
작성일 : 2020년 03월 10일   view 27
  여수시가 마스크 5부제 전격 시행에 따라 공적 마스크 판매처인 약국에 공무원을 투입해 시민 불편과 혼란 최소화에 나섰다.

여수시에 따르면 9일부터 관내 115개 약국에 시 공무원 115명을 투입하여 공적 마스크 판매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구매자들의 본인 확인과 판매를 지원하여 구입을 위해 오랜 시간 기다려야 하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로부터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약국이 없는 도서 지역에 시 자체 확보 마스크를 우선 공급한다.

여성문화회관과 한국생활개선 여수시연합회 회원들이 봉사활동으로 제작하고 있는 수제마스크와 긴급 확보된 일회용 마스크를 남면, 화정면, 삼산면 주민에게 순차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시는 사회복지법인 송광재단에서 후원한 마스크 4천700장을 포함하여 1차분 6천여 장을 9일 우선 공급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민 업무를 보는 공무원의 특성상 시민 안전을 위해 9일부터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직원들이 서로 마주보지 않고 한 방향으로 앉아 식사하도록 했다.

현재 점심시간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까지로 조정하고, 5개조로 나눠서 식사를 한다.

식사 전에는 반드시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대기 시 앞사람과 충분한 간격을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으며, 식사 중에는 되도록 대화를 자제하도록 했다.

출처 : 여성종합뉴스 / 이경문기자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