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잉기」
<2.24>수십만명 몰리는 공무원시험 어쩌나…인사처 "예정대로"
작성일 : 2020년 02월 24일   view 9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정부가 공무원 시험을 연기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현재로선 예정대로 시험을 치를 계획이지만 사태 추이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향후 1주일 추이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24일 인사혁신처,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9일 5급 공개경쟁 채용 1차 시험(필기) 등 예정된 국가직·지방직 시험 일정을 진행하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수시로 일정 협의를 하기로 했다. 

인사처 관계자는 “공무원 시험을 연기한 선례가 없다. 현재로선 예정대로 국가직 시험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일정은 중앙사고수습본부과 종합적으로 상황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행안부 관계자도 “아직은 지방직 시험을 연기한다는 얘기는 없다”며 “향후 시험 일정은 중수본, 인사처와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부터 공무원 시험이 본격적으로 실시된다. 지난 22일 법원 9급 공채를 시작으로 29일에는 서울·대구를 비롯한 전국에서 5급 공채 시험이 치러진다. 3월에는 국가직 9급 공채, 4~5월에는 서울시 공채·경채, 6월에는 지방직 9급 공채 등이 잇따라 예정돼 있다. 

최근 공무원 열풍으로 고사장에는 최소 수만명이 몰린다. 지난해 2월 치러진 국가직 5급 필기에는 1만2133명, 작년 3월 치러진 국가직 9급 필기에는 15만4331명이 응시했다. 지방직 9급 필기에는 20만4101명이나 응시했다.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은 불안감이 큰 상황이다. 앞서 법원 9급 공무원 공채에서 한 수험생이 발열을 호소해 구급차로 이송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400명을 넘어선 대구 지역은 전국 최하위 응시율(51%)을 기록했다. 정부 관계자는 “시험을 연기하더라도 수험생들이 느낄 불안, 혼란이 커 정부로서도 섣불리 결정하는 게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일부 부처에선 국가시험을 연기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고 나섰다. 해양경찰청은 내달부터 전국 시험장 32개소에서 시행하기로 했던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 면허시험 연기를 검토 중이다. 4월로 예정된 해경 채용 시험도 연기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민 건강에 미칠 우려가 커 선제적으로 시험 연기를 검토 중”이라며 “향후 1주일 코로나19 확산 추이, 공무원 시험 연기 여부 등을 보고 4월 채용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한 중앙대 행정학과 교수는 “개학도 연기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수험생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에선 시험을 연기하는 방안도 열어 놓고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이데일리 / 최훈길 기자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