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잉기」
<2.6>퇴직공무원 전문성, 민간에도 통했다
작성일 : 2020년 02월 07일   view 1,223
  부산시가 장노년층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퇴직한 공무원들의 근무경력과 노하우를 활용하는 인사혁신처의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2017년부터 인사혁신처가 시범사업으로 진행 중인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은 현직 공무원이 직접 수행하기 어렵고, 민간이 대신할 수 없는 공직 적합분야 중 전문성과 경험 활용이 필요한 사업에 퇴직공무원을 고용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10명(국세청 출신 2명, 부산시청 출신 4명, 구·군청 출신 4명)의 퇴직공무원을 선발, 4일 위촉장을 전달하고 시니어클럽 등 일자리 수행기관 10곳에 각각 배치할 예정이다.

선발된 위원들은 각자 전문분야를 활용해 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업무컨설팅, 고령자친화기업 설립, 민간기업 일자리 발굴 등 전반적인 업무를 지원한다.

아울러 사회공헌이라는 취지를 살려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고독사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일자리 참여자와 함께 1인 위험가구를 동행방문하는 등 사회문제 해결에도 앞장선다.

지난해 사업평가 결과, 이들 자문위원이 위촉된 수행기관의 전년 대비 일자리창출 실적은 평균 27.6% 상승하고, 자문위원 1인당 평균 51개의 기업을 발굴·연계하는 등 민간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퇴직공무원들이 재직 때 쌓았던 행정경험과 노하우를 부산지역 장노년 일자리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 / 권병석 기자  bsk730@fnnews.com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