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19년 도내 주요 해수욕장 6월 22일 개장
작성일 : 2019년 06월 05일   view 2,397
함덕.jpg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도 5월 무더위가 찾아오는 등 무더운 여름이 예고되는 가운데 5월 29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수욕장협의회를 개최하고 개장 기간, 야간 해수욕장 운영, 안전관리 계획 등 2019년 해수욕장 운영을 위한 중요한 사항들을 확정하였다.
 
주요 내용을 보면 개장기간은 협재, 금능, 이호테우, 함덕, 곽지해수욕장은 6월 22일 개장하고 그 외 삼양, 김녕, 신양섭지, 표선, 중문색달, 화순금모래해수욕장은 7월 1일 개장하여 8월 31까지 운영된다.

해수욕장 개장시간은 10시부터 19시까지 이며 야간개장은 19시부터 21시까지이다.

그리고 해수욕장 운영기간 중 협재, 이호테우, 삼양, 함덕해수욕장은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야간에도 해수욕장이 운영된다.

안전요원 배치는 해양경찰청에서 지정 해수욕장 보다 일반 연안 물놀이 지역에서의 안전사고를 집중 관리하겠다는 중앙지침에 따라 해경은 그 동안 지정 해수욕장에 상주 했던 인력을 일반 연안해역 관리에 집중하기로 하였고

지정 해수욕장(11개소)은 지자체에서 그 동안 일반 해역에 배치했던 안전요원(75명)을 지정 해수욕장에 재배치하여 소방전문요원과 함께 안전 관리를 강화 하기로 하는 등 관리 구역별로 안전관리를 수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밖에도 해수욕장 개장 전 민간안전요원의 안전관리 교육 실시, 해수욕장 금연구역 내에서의 흡연행위 금지 계도강화, 백사장 내 애완동물 동반 산책 시, 목출착용 및 배변봉투 소지 홍보, 해수욕장 내 화장실 등에 몰래카메라 설치 수시 점검, 해수욕장 주변 범죄 예방을 위한 순찰 강화, 파라솔 및 튜브 등 피서용품에 대한 적정 사용료 징수토록 행정지도 강화 등을 통하여 해수욕장을 찾는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조동근 해양수산국장은“지금까지 4년간 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사고로 인한 인명사고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연속 인명사고 Zero화를 달성하기 위해 보다 안전하고 즐길 맛 나는 해수욕장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유관기관 및 지역주민들과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처| 064-710-3228 / 해양산업과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